본문 바로가기


분류없음

MBC 뉴스투데이 개그맨 조세호 일일 기상캐스터 동장군 깜짝 변신, 조세호 무한도전 고정멤버 합류 깜짝 미션, 조세호 여의도 현장 서울 최저기온 최악 한파 날씨 전해 얼어붙은 청바지




MBC 뉴스투데이 개그맨 조세호 일일 기상캐스터 동장군 깜짝 변신, 조세호 무한도전 고정멤버 합류 깜짝 미션, 조세호 여의도 현장 서울 최저기온 최악 한파 날씨 전해 얼어붙은 청바지 소품 준비


조세호 코미디언, MC 출생 1982년 8월 9일 (만 35세), 서울 신체 172cm, 85kg 소속사 A9미디어 학력 예원예술대학교 코미디학과 데뷔 2001년 SBS 6기 공채 코미디언 사이트 공식사이트,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개그맨 조세호가 일일 기상캐스터로 깜짝 변신했다. 조세호는 최근 고정 멤버로 합류하게 된 MBC '무한도전' 미션의 일환으로 '동장군'이 됐다.


조세호는 12일 오전 방송된 MBC '뉴스투데이'에서 기상캐스터로 깜짝 출연했다. 이날 진행을 맡은 박경추 앵커는 "서울의 최저기온이 영하 15도까지 떨어지면서 올 겨울 최악의 한파가 찾아왔다"며 "특별한 일일 기상캐스터를 한 분 모셨다"고 조세호를 소개했다.


직후 화면에 등장한 조세호는 "갑자기 인사하게 됐다. 여의도 현장에 나와 있는 기상캐스터 조세호다"라고 먼저 인사를 올리며 "이렇게 추운 날에 어떻게 기상캐스터로 나서게 됐냐"는 앵커의 질문에 "오늘 같이 추운 날 여러분들께 날씨를 전달하려고 했다. 오늘 날씨는 굉장히 춥다. 저도 귀가 너무 시렵다"며 "전국에서 가장 낮은 기온을 보이는 곳이 횡성 영하 24도"라고 말했다.


조세호는 동장군으로 분장을 하고 등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오늘 소품을 하나 준비했다"며 얼어붙은 청바지를 보여주고 조세호는 불과 30분 전에 물에 젖은 청바지를 야외에 내놨는데 이렇게 얼어붙었다"며 날씨를 표현하는 등 특유의 어리바리하면서도 코믹한 존재감으로 뉴스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조세호는 말 그대로 '동장군'으로서의 면모를 몸소 실천했다. 조세호는 눈발이 붙어 있는 장군 복장으로 시선 만으로도 폭소를 자아냈다.


스타뉴스 취재 결과, 조세호의 이번 '뉴스투데이' 투입은 '무한도전' 깜짝 미션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무한도전'의 새 고정 멤버로 합류를 결정한 조세호는 멤버 합류 기념 미션으로 기상캐스터 투입이라는 지령을 받고 곧바로 앵커와 멘트를 주고받게 됐다.


조세호는 이번 동장군 기상캐스터 깜짝 출연 속에 새 고정 멤버로서 향후 '무한도전'에서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조세호의 기상캐스터 투입 과정은 오는 20일 방송되는 '무한도전'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 조세호 ˙동장군˙ 깜짝 변신은 ˙무도˙ 미션..고정 신고식 (출처 : 스타뉴스 | 네이버 TV연예) http://naver.me/xlziYC4E


[뉴스투데이]◀ 앵커 ▶


최강한파가 몰려오면서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오늘은 앞서 보신 것처럼 특별한 일일기상캐스터가 수고해주고 있는데요.


여의도 역 앞에 나가 있는 개그맨 조세호 씨 다시 한번 불러보겠습니다.


조세호 씨, 조금 전보다 더 추워 보이는데요.


◀ 기상캐스터 ▶


네, 조금 전보다 더욱 더 추워진 날씨에 오늘의 기상캐스터 조세호 인사드리겠습니다.


갑자기 제가 분장을 하고 나와서 많이들 놀라셨을 것 같은데요.


다름이 아니라 오늘의 날씨를 표현하듯 겨울이면 찾아오는 동장군으로 제가 변신을 한번 해보았습니다.


이번 동장군 정말 만만치가 않은데요.


정말로 더욱더 추워진 날씨 현재 서울은 영하 15도고요.


체감 온도는 20도 가까이 내려가고 있습니다.


◀ 앵커 ▶


평소에도 날씨 소식 많이 보셨을 것 같은데 실제로 이렇게 직접


기상캐스터를 맡아 보니까 어떠신가요?


◀ 기상캐스터 ▶


정말 고생이 많으신 것 같아요.


이렇게 추운 날씨에 나와서 정말 많은 분에게 오늘의 날씨 정보를 전달해주신다는 거 너무나 고생이 많으셨던 것 같고요.


저는 집에서 그동안 편안하게 날씨에 대한 정보를 전달받다가 이렇게 직접 나와 보니까 정말 기상캐스터분들이 대단한 일을 하고 계시다는 것을 정말 이 추운 날씨와 함께 느끼고 있습니다.


◀ 앵커 ▶


그러면 지금부터 날씨 제대로 한번 전해주시죠.


◀ 기상캐스터 ▶


다시 한번 말씀드리겠습니다.


현재 한파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서울의 날씨는 영하 15도고요.


체감 온도는 20도 가까이 내려가고 있습니다.


그래서 제가 오늘 소품을 하나 준비를 해봤습니다.


여기 보시면 청바지인데요.


불과 30분 전에 물에 젖은 청바지를 야외에 내놓아보았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얼어붙었습니다.


그만큼 이렇게 이 청바지가 이 동장군과 함께 추운 날씨를 여러분께 알려드리고 있는데요.


정말 오늘 여러분 옷 따뜻하게 입으셔야 될 것 같고요.


그리고 전라도 서해안과 제주도에 대설특보가 내려지면서 많은 분들이 불편을 겪고 계시는데요.


다행히 고비는 넘겼다고 합니다.


오늘 낮까지 1~5cm가량 눈이 더 내리다가 그치겠습니다.


오늘 하루 정말 주변 친구들에게 이 추운 날 '잘 지내니'라는 따뜻한 문자 한마디 어떨까 생각을 해봅니다.


지금까지 날씨였습니다.


조세호 기자 


* 개그맨 ˙조세호˙ 동장군 변신해 일일 캐스터 (출처 : MBC 뉴스 | 네이버 TV연예) http://naver.me/FuyA8NZU